‘올림픽 재해를 멈춰라’ 자전거 타기

이미지
  2021년 3월 25일에 후쿠시마의 ‘제이(J) 빌리지’에서 도쿄올림픽 성화봉송이 출발했고, 평창올림픽반대연대는 올림픽 반대 깃발을 단 자전거를 타고 서울 시내와 한강 공원을 지나 1988년 서울 올림픽을 위한 대단위 개발사업의 결과물 중 하나인 올림픽 공원을 향해 갔습니다. 2013년에 도쿄올림픽 유치가 확정되었을 때부터, 일본에서는 올림픽 반대의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동일본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대해 책임지는 이는 아무도 없고 재해 복구는 지지부진한 와중에, 모든 피해를 지워버리고 ‘부흥올림픽’을 강행하는 기만에 대해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분노하기 시작했습니다. 1964년 올림픽 개발사업으로 강제퇴거를 겪었던 사람들은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또 다시 보금자리를 잃었습니다. 오래된 도심 녹지이자 모두의 공간이었고 누군가의 머물 곳이었던 공원은 사라졌으며 그 자리엔 거대한 쇼핑몰과 호텔이 들어섰습니다. 도쿄의 부엌이라 불리던 츠키지 시장은 강제철거되었고 올림픽 주차장 건설과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올림픽 보안을 내세워 소위 공모죄라 불리우는 ‘테러등준비죄’가 신설되어 감시와 통제, 경찰폭력 문제는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친환경 올림픽이라고 홍보하는 동시에 열대우림에서 불법벌목된 목재를 사용하여 경기장을 건설했으며, 부동산 기업과 결탁하여 대규모의 시유지를 헐값으로 사기업에 넘겨버리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올림픽 반대의 목소리도 더욱 커졌습니다. 많은 성화봉송 주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사퇴하며 올림픽 사업의 일부가 되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이제 일본 전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올림픽 개최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이러한 문제가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 올림픽 자체가 가지고 있는 문제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올림픽 사업의 주인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을 통해 막대한 이익을 얻는 스폰서 기업과 개발사업자, 건설사, 부동산 투자자들은 그들의 이권을 포기할 생각이 없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의사결정에 개입할 수 없습니다

올림픽 성화의 불꽃을 꺼라 : 올림픽 반대 국제공동성명

이미지
10년 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하고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가 일어났던 후쿠시마의 ‘제이(J)빌리지’에서 2021년 3월 25일에 올림픽 성화봉송이 출발한다. 아직 일본에서 감염병 확산세는 수그러들지 않았으며,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80%는 ‘대유행’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7월 개최 예정인 올림픽에 반대한다고 대답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스폰서 기업 관계자들에게만 입국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을 뿐, 아직 올림픽 개최 중지를 결정하지는 않았다. 성화봉송은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을 위해 칼 딤(Carl Diem)과 요제프 괴벨스(Joseph Goebbels)가 발명해낸 것일 뿐인데 지금과 같이 불확실한 시대에 ‘극복’과 ‘희망’의 증표로 선전되고 있다. 후쿠시마에서는 성화봉송이 시작될 뿐만 아니라 야구 경기와 소프트볼 경기도 개최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은 ‘부흥올림픽’으로 칭해지지만 애초부터 ‘재건’과는 아무 관련이 없었다. 도쿄올림픽 유치는 극우 성향의 도쿄도지사가 2006년부터 추진해온 국가주의적 정치 의제였다(도쿄는 2016년 올림픽 유치에 실패한 바 있다). 2011년 자연재해와 인재(人災)가 발생한 뒤에 일본 지배층은 올림픽 유치를 계속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유치 추진의 정치적 동기가 비극과 재해는 정상적으로 회복되었다고 여기게끔 만드는 데에 있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를 2020년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함으로써 일본 정부의 행위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후쿠시마에서 올림픽 성화가 출발한다는 것 자체가 이에 대한 명백한 증거다.  한편 후쿠시마현에 위치한 올림픽 경기장 근처에서도 방사능 핫스팟(방사선 고선량 지점)이 발견되어 이 지역이 ‘부흥’되지 않았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오히려 올림픽은 가용 노동력과 여러 자원을 모조리 빼앗아가서 실질적인 후쿠시마 부흥의 걸림돌이 되어 왔다. 일본올림픽위원회와 올림픽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다

이미지
3월 11일, 형제복지원 원장 박인근의 특수감금형의에 대해 무죄가 선고된지 32년만에 대법원의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심 판결이 내려졌다. 대법관 4명의 전원일치로 기각되었다. 피해자들은 오랜 시간 기다려왔던 상고심이 기각된 것에 대해 분노와 슬픔을 감추지 않았으며, 누군가는 “국가가 우리를 두 번 버렸다”고 외치기도 했다. 대법원은 판결을 통해 “국가기관의 주도로 건전한 도시 질서를 확립한다는 기치 아래” “대규모 인권 유린이 행해졌음”을 인정했고, “구체화된 피해 회복 조치가 취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피해자들의 입장이 판결에 상당히 반영되었으며, 이를 통해 앞으로 과거사위 조사를 통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으로의 긍정적인 발받침이 마련되었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 판결의 논리가 1989년의 판결과 다를 바가 없으며, 법관들의 무결주의가 과거 판결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기계적으로만 법리를 해석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았다.  1971년부터 박인근 원장이 부랑인 수용시설로 운영했던 형제복지원은 1975년 군사독재정권에서 제정된 내무부 훈령을 바탕으로 부랑인을 단속하고 격리할 권한을 얻었다. 약 4천여명이 감금되어 무임금 강제노역, 학대, 폭행에 시달렸으며, 1988년에 시설이 폐쇄될 때까지 공식적으로 집계된 사망자 수만 513명(형제복지원대책위 자체 조사 결과 551명)에 이른다. 수용자 일부는 정부기관에 의해 끌려왔으며, 대다수는 경찰에 의해 구금되었다. 1986년 시작된 수사는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직접적인 방해로 제대로 실시할 수 없었으며, 박인근 원장은 일부 횡령 혐의에 대해서만 유죄 판결을 받았다. 당시 형제복지원에서 피해자들의 강제노역으로 생산된 물품은 각국으로 수출되어 막대한 수익을 냈으며, 박인근 원장과 일가족들은 재단을 통해 최근까지도 복지시설과 학교를 운영해왔다.  본인의 동의는 물론, 어떠한 적법한 절차도 없이 불특정 다수를 무작위로 강제수용할 수 있었던 내무부 훈령 410호는 1980년대에 적극 활용되었다. 1

올림픽은 개최되지 않을 것이다 : 도쿄에서도, 파리에서도 (2020.11.30 사사키 나츠코)

* ‘노올림픽파리 (NON aux JO 2024 à Paris)’ 에 함께하고 있는 사사키 나츠코의 글을 공유합니다. 프랑스어로 작성된 원문은 링크 에서 볼 수 있습니다. 1. 2021년 여름에 도쿄에서 올림픽은 개최되지 않을 것이다. 11월 16일, 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는 “내년에 관중 앞에서 올림픽을 치를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며 “전면적인 보건 지침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으로 그것이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2020 도쿄 올림픽 공식 후원사’ 중 하나인 일본의 일간지 마이니치 신문은 바흐 위원장이 “우리는 일본을 지지한다”, “우리는 그 결정에 함께한다” 등의 신중한 표현을 사용하여 어떤 대가를 치루더라도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겠다는 일본 총리를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동시에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IOC가 책임을 피해갈 길을 남겨두었다고 말했다.  올림픽 사업 수익의 상당 부분은 광고에서 나온다. 최상급 후원사인 TOP 파트너의 마케팅 독점권에서 오는 수익은 IOC 전체 수익의 18%에 불과하지만, 방송중계권으로 인한 수익은 73%에 이른다. 최고투자책임자에게 막대한 돈을 지급하는 방송사들은 어마어마한 광고비를 받는다. 올림픽 방송 황금 시간대에 광고를 하기 위해서 미국 기업은 올림픽 중계권을 가진 방송사 NBC에 9억 8500만원에서 11억원 가량을 지불한다. 광고로 인한 수익만 해도 IOC 전체 수익의 40% 정도를 차지한다. 참고로 올림픽 개최 기간이 아닐 때 NBC의 황금 시간대 광고는 1억 3200만원 정도다. 이러한 사업 모델이 더이상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도쿄에서 올림픽은 개최되지 않을 것이다. 후원사들의 놀라운 행태를 일일이 나열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한 가지가 있다. 광고주는 자신의 광고가 어디에 걸릴지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많은 광고비를 지불할 때는 더욱 신중하게 선택하곤 한다. 우리가 알기로, 이와 같이 막대한 자원의 동원이 필요한 스포츠 축제는 기업의 상품을 판매하기 위한 좋은 선택이 아니다.

올림픽을 멈춰라 Stop Playing Games 온라인 토론회 5 : the Myth of the Recovery Games (후쿠시마)

이미지
올림픽 반대 운동의 목소리를 연결하는 온라인 토론회의 다섯 번째 순서는 후쿠시마 사람들과 함께 했습니다. 올림픽을 이용해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일본 정부와 올림픽 사업의 이익에 몰두하려는 IOC의 기만, 그리고 2011년 재해로 인한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후쿠시마의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노올림픽 로스앤젤레스(NOlympics LA) 에서 활동하고 있는 에릭 쉐브린(Eric Shevrin)이 사회를 맡았습니다. 7월 26일 오전 10시에 시작한 토론회는 2시간 15분 가량 이어졌으며 58명 가량(최대 참가인원 59명)이 함께했습니다.  사회자 : 노올림픽 로스앤젤레스는 도쿄 올림픽 개막 예정일을 만 1년 앞둔 작년 7월에 올림픽 반대 국제공동 행동에 참가하기 위해 일본에 갔고, 올림픽 경기가 개최될 후쿠시마도 방문했다. 성화 봉송이 시작될 J-빌리지는 2011년에 멜트다운이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불과 20km 남짓 떨어져 있는 곳으로 사고 이후 6년 동안 후속작업 기반시설로 사용되었으나 지금은 멀쩡히 축구 훈련장으로 이용되고 있는 시설이다. 후쿠시마에서 활동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쿠로다 세츠코 黒田節子 ( 원전에 맞서는 후쿠시마의 여성들 原発いらない福島の女たち ) : 처음 원전 사고가 발생했을 때, 우리는 아무것도 알 수가 없었다. 원자력안전기술센터의 SPEEDI(방사능확산정보시스템)은 후쿠시마 지역 주민에게는 아무것도 알리지 않은 채 재일 미군에게 가장 먼저 사고 사실을 알렸고, 그 다음에 후쿠시마 현 당국에게 정보를 전달했다. 후쿠시마 정부는 주민들에게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관련 정보를 공공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은 제재를 받았다. 후쿠시마 여기저기에서 “싱글벙글 웃으면 방사능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라고 말하고 다닌 야마시타 슌이치( 山下俊一) 는 나가사키 대학의 교수로 있었으나 사고 이후 후쿠시마로 와서 방사선건강위험관리 고문 역할을 수행하며 후쿠시마 의대의 부학장으로 취임했다. 사고 이후 우리는 신체적 증상을 경험했

올림픽을 멈춰라 Stop Playing Games 온라인 토론회 4 : Homes not Games (로스앤젤레스)

이미지
올림픽 반대 운동의 목소리를 연결하는 온라인 토론회의 네 번째 순서는 '노올림픽 로스앤젤레스(NOlympics LA)' 입니다. 로스앤젤레스 인근 잉글우드에서 새로 지어지는 경기장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개발사업과 이에 맞서는 주민들의 투쟁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세입자 조합(LA tenants union)' 에서 활동하고 있는 레오나르도 빌치스(Leonardo Vilchis)가 사회를 맡았습니다. 미 서부 시간 기준 7월 18일 정오에 시작한 토론회는 1시간 45분 가량 이어졌으며 76명 가량(최대 참가인원 80명)이 함께했습니다. 잉글우드 지역에 새로 들어서는  소파이 경기장(SoFi stadium) 은 프로미식축구 팀 램즈(Rams)와 차저스(Chargers)의 홈 구장으로 사용될 경기장이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경기장이기도 합니다. 2015년 초에 로스앤젤레스 시는 소파이 경기장 건설계획을 승인하였고 이듬해 시작한 공사는 올해 안에 마무리될 예정입니다. 또한 올해 7월에는 프로농구 팀 클리퍼스(Clippers)의 새로운 홈 구장 개발사업을 위한 행정 절차가 시작되었습니다. 우선 레녹스-잉글우드 세입자 조합과 노올림픽 로스앤젤레스가 도쿄에 보내는 연대 메시지를 담은 영상(영어) 을 함께 보며 토론회를 시작했습니다.  사회자 : 우리는 오랫동안 허황된 개발계획에 맞서 싸워왔다. 1970년대, 1980년대에는 쇼핑몰 건설을 추진하더니 이제는 경기장과 스포츠 시설을 짓고 올림픽을 유치하겠다고 한다. 이러한 개발 사업은 새로울 것이 없으며 늘 이 지역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왔다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시작하기에 앞서 프로야구 팀인 다저스의 홈 경기장이 지어진 과정을 살펴보고자 한다. 다저스 구장은 아무런 민주적 의사소통 과정을 거치지 않고 해당 지역에 들어섰다. 이와 관련하여 '버리드언더더블루(Buried Under the Blue)' 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참가자 1 (버리드언더더블루) : 우리가 이 그룹을

'NOlympics Anywhere : 올림픽 반대 국제연대 행동 2019년 도쿄에서' 소책자 판매처 안내

이미지
작년 7월 도쿄에서는 리우, 평창, 도쿄, 파리, 로스앤젤레스 등 세계 각지에서 올림픽 반대 활동을 하는 그룹들이 모여 8일 동안의 올림픽 반대 국제연대행동을 진행했습니다. 사상 최초의 올림픽 반대 국제연대행동을 통해 각 지역의 올림픽 재해 상황을 공유하고 함께 이에 맞서는 방법을 모색했습니다. 이에 대한 내용을 한고린노카이反五輪の会(도쿄올림픽반대모임)에서 정리하여 소책자로 발간하였고, 평창올림픽반대연대에서 한국어판을 제작했습니다. 소책자에는 도쿄와 후쿠시마 현장 답사, 기자회견, 심포지엄, 신주쿠 거리 시위 등 국제연대행동에 대한 상세한 보고와 각지의 연대 메시지, 공동연대성명 등이 담겨있습니다. 소책자는 온라인에서  누구나 볼 수 있고, 아래 판매처에서 인쇄된 책자를 1만원에 구입할 수도 있습니다. 올해 2월에 도쿄에서 올림픽 반대 활동을 해오던 동료에 대한 경찰의 폭력적인 압수수색이 이루어졌고 부당한 수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소책자 판매 수익 전액은 올림픽 반대 활동을 향한 표적수사에 맞서고 있는 도쿄올림픽반대모임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서울 인포숍 카페 별꼴 : 서울시 성북구 하월곡동 27-130, 1층 https://www.instagram.com/infoshop_cafe_byulkkol/ 평화살롱 레드북스 : 서울시 종로구 교남동 25번지, 2층 https://www.instagram.com/redbooks21_/ 강릉 내일상회 : 강원도 강릉시 용지각길 8번길 3, 1층 https://www.instagram.com/tomorrow.mark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