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겨울놀림픽 : 개막식, 시상식




평창 동계올림픽이 막을 내리며 올림픽 프라자가 위치한 진부면 일대의 접근이 완전히 차단된 동안, 강릉의 놀이터 앞에서 올림픽 재해를 반대하는 참가 선수들이 메세지 피켓을 들고 입장하며 2018 겨울 놀림픽이 시작되었습니다. 참가 선수들의 메세지를 소개합니다.

 No 올림픽! 유섭이가 살아갈 지구를 지켜주세요!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올림픽?

림픽
재해는
필요없다

올림픽에 빼앗긴 것 모조리 되찾자.

올림픽에 평화는 없다. No 올림픽.

잠깐을 위해 잘려나간 생명은 누가 책임집니까?

그동안 더러웠어. 앞으로는 만나지 말자. 빠이!

(강아지 여름이를 대신하여) 올림픽말고 산책이나 해~

(나무들의 울음소리를  표현하며) Who Killed the Forest?

우리의 서식지를 돌려줘.


서울 지역, 강릉 지역의 대표가 각각 개회사를 맡았습니다. 아래는 개회사의 전문입니다.

서울 대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오늘 막을 내립니다. 평화올림픽, 문화올림픽, 환경올림픽, 그리고 세계인의 축제라고 불린 평창올림픽은 개발의 또 다른 이름이기도 합니다. 수백년된 원시림이 있는 가리왕산의 나무들은 며칠 동안의 스키 경기를 위해 베어졌고, 원주민들은 삶의 터전에서 쫓겨났습니다. 올림픽 시설을 만들고 유지하기 위해 노동자들의 착취와 임금체불 또한 있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우리는 노올림픽을 준비했습니다. 우리는 오늘 가리왕산을 위해서 제기를 차고, 착취당하고 임금체불된 노동자들을 위해 요가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쫓겨난 숙암리 주민들을 위해서 코끼리 코를 돌 것입니다. 앞으로도 우리는 더 이상 올림픽이 없고, 더 많은 운동회를 열기 위해서 서울과 강릉, 또 전국의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구호를 준비했습니다. '올림픽은 더 이상 어디에도 그만, 우리에게 더 많은 운동회를!' 이번 대회 슬로건을 같이 외치면서 마무리하겠습니다. '더 느리게, 더 낮게, 더 가까이'


강릉 대표

엣헴 여러분 평창올림픽 빙상경기개최지 빙썅도시 강릉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놀림픽의 정신과 올림픽의 실체를 알리기 위해 기발한 방식으로 힘써 주신 올림픽반대연대에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분명 평창올림픽이지만, 분산개최로 강릉에서 더 많은 경기가 열리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경기장 짓고, 숙소 짓고, 기찻길 놓였습니다. 저는 더이상 나무가 베어진 자리를 보아도, 올림픽 노동자가 부상당한 기사를 읽어도, 불이 꺼지지 않는 강릉의 밤거리를 보아도 슬프지 않습니다. 올림픽이 자행한 일방적인 폭력성에 둔감해져 저는 인간성을 잃었습니다. 그래서 이 도시는 평화롭습니다. 이 평화는 아슬아슬 줄타기를 하며, 누군가의 지배와 억압 속에 이어져갑니다. 입을 막고, 초대받지 않은 축제에 취해 자성의 힘도 잃은지 오래입니다. 올림픽이라는 프리패스를 가진 그들! 오늘 나쁜놈 시상 명단을 살짝 보니 오늘은 그들을 위한 영광의 자리가 될 것 같습니다. 그치만 오늘 우리는 모쪼록 그저 잘 놀다 갑시다. 놀아야 합니다! 우리의 둔감해진 마음과 꺽여버린 인간성은 서로 같이 잘 놀때 분명 회복될 것입니다. 그동안 투쟁하며 차곡차곡 새겨진 상처들도 오늘 잘 놀며 서로를 보듬어요. 많이 친해져요 우리. 다시한번 강릉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단 하루동안 개최된 2018 겨울 놀림픽 하이라이트는 우리 지역과 미래를 망친 올림픽 재해 주역들에 대한 시상식입니다. 아래는 부문별 시상내역입니다.


환경파괴상

귀하는 꼭 지키고 보존해야 할 생태계를 파괴하는데 누구보다 앞장 섰기에 그 공로를 인정하여 환경파괴상을 수여합니다. 수상자는 가리왕산의 살아있는 숲을 파괴하고, 고속도로변에 보여주기 위한 숲을 조성한 산림청, 백두대간에 국내 최장 길이의 터널을 만든 한국도로공사, 산림보호구역에 스키장을 만들고 도립공원에 호텔을 지은 삼성물산입니다.

노동자 착취상

귀하는 올림픽을 기회삼아 시행된 난개발 공사 현장에서 건설노동자에게 정당한 노동의 댓가를 지급하지 아니하고, 노동권을 침해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동자를 착취하였음에 이 공로를 인정하여 노동자 착취상을 수여합니다. 공공 사업의 관리 의무를 소홀히 하고 임금체불 및 안전사고를 방조한 여러 공공기관을 대표하여 강원도청과 임금체불로 노동자의 삶을 파괴한 수많은 임금체불 기업들이 수상합니다.

먹튀상

귀하는 올림픽의 진짜 주인으로서 지역 사회를 투기와 난개발의 아수라장으로 몰아넣으며 자신의 이윤만을 챙기고 다음 희생지를 찾아 떠나기에 그 공로를 인정하여 먹튀상을 수여합니다. 수상자는 단 한 번도 민주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이 사회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입니다.

워스트 사면상

귀하는 1조 2천억원의 탈세를 저지른 경제사범임에도 불구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이 ‘국익에 기여’하고, ‘국민의 염원을 실현’한다는 이유로 실형을 선고받은지 불과 4개월 만에 1인 단독 특별사면을 받았음에 그 공로를 인정하여 워스트 사면상을 수여합니다. 수상자는 올림픽 최고 스폰서인 삼성의 회장이자 IOC의 명예위원인 이건희입니다

워스트 예산탕진상

귀하는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단계에서부터 알펜시아 리조트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여 건실한 공기업을 빠져나올 수 없는 위기로 몰아넣고, 과다한 지방채를 발행하여 지역의 미래를 가로막았기에 그 공로를 인정하여 예산탕진상을 수여합니다. 수상자는 현재 1조 3천억원의 부채를 안고 있고, 올림픽 이후 누적 부채가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강원도개발공사입니다.

워스트 투기상

귀하는 올림픽을 이유로 추진되었지만 올림픽과 무관한 지역 곳곳의 올림픽 특구 개발 사업을 수행하며 2023년까지 온갖 특혜와 규제완화를 적용받아 막대한 이윤을 챙기고 있기에 투기에 대한 공로를 인정하여 워스트 투기상을 수여합니다. 모두가 경관을 향유하고 보존해야 할 지역을 사적으로 점유하여 리조트와 호텔을 개발한 수많은 기업들 중, 가리왕산 아래에 주민들을 쫓아내고 호텔을 지은 현대산업개발이 대표하여 수상합니다.

특별상, 남겨진 폐허상

귀하는 지역경제를 부흥한다는 올림픽 유치를 목적으로 만들어졌지만, 10년동안 한 해도 흑자를 내지 못하고 막대한 부채만을 남겼고, 어떠한 공적 이용방안도 찾지 못한 채 민간매각마저 실패하였기에 이 공로를 인정하여 특별상인 남겨진 폐허상을 수여합니다. 수상자는 막대한 유지비용이 들지만 경제성이 없는 올림픽 스포츠 시설의 매각 기업을 찾아헤매고 있는 알펜시아 리조트입니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올림픽 재해는 필요없다' 소책자

2018 평창올림픽반대연대 활동 보고회 : 올림픽 재해는 계속된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막식 리포트